하위 50% 그들의 삶—-빚 잔치와 크게 상관 없다.

하위 50% 그들의 삶—-빚 잔치와 크게 상관 없습니다.   지금기측 통화국이 비정상적인 방법에 의한 경기 부양을 종료하고 그동안 지속적으로 확대했던 유동성을 정상화 하고자 하고 있다. 이럴 때는 환 변동성이 동반되면서 자산시장의 변동성이  확대 된다는 시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대한 해법으로누구는국민적 합의를  통하여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늘려야 하위계층들의 삶에 측복이라고 말한다. 그런데어떤 부류는 외부적인 임팩트에 의해서 모두 다 부수고 새로 시작하면 하위 소득 계층에게 훨씬 더 많은 기회가 따르게 될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과연어느것이 보편적인 관점에서 출혈을 줄일수 있을까? 여기서우리 경제가 외부적인 환경 요인으로 부터 자산시장을 지킬수가 잇을것인가?아니면자산폭락으로 내 몰리게 될것인가 하는 문제이다. 어떤 논객은지금까지 글로벌 달러 자본의 행태를 들어서 이번에도 그 전과 다를바 없을것이며 이머징 마켓국들은 자국자신 시장을 지키지 못하게 될것이다라고 말한다. 하지만어떤 논객은 글로벌 시장 환경은 달러가 절대적 권위를 행시하던 80~90년대 과거 시장이  아니며 국제 교역 시장에서 달러 결제 비율이 시상 최저로 하락하면서  미국도 글로벌 시장과 동조되어서 움직일수 박에 없습니다고 말한다. 여기서우리가 알고 있어야 할 분명한 시실 한가지는 하위소득 계층들에게 있어서 삶은 그것이 전자이던지 아니면 후자 이던지 큰 차이가 없습니다는 것이다,어짜피빚 잔치는 모두의 문제가 아니며 극히 일부의 문제일 뿐이기 때문이다. 미국의 달러가글로벌 시장 통제력을 높이고 과거와 같이 요리를 할수 있기 위해서는 반드시 몇가지 선행 조건이 필요한 것이다. 예를들면80년대 전 세계 100대 기업에 일본기업이 60개나 될정도로 독보적인 경제 성장을 이룰 때 모든 자본은 일본으로 다 모이던 시절이 잇었다. 지금우리나라 경제 규묘가 이정도로 확대되고 커지고 잇는데도 물구하고 세계 백대 기업에 한두어개 기업이 이름을  올릴수 있을 정도임을 감안 한다면 당시 일본의 경제력이 어느정도였는지를 상상할수 잇겠다.이 때미국이 살아난 이유는 일본이 플라지 합의에 동의해 주었기 때문이다. 패전국 일본과 독일은 새로운 경제 환경에 대해서 앞날의 변화를 예측할수 있는 아무런 경험도 없는 문외한이었기 때문이다. 미국이인위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햇다면 일본과의 전쟁을 수행해서 승리국이 되지 않은 이상 지금의 달러 패권국 지위를 누릴수가 있었을지는 의문이다. 지금글로벌 시장 빅2는 그 상대국이 중국이다.지금 미국은이 거대한 시장을 가진 중국 대륙에 대응하기 위하여 본토 반대를 무릎쓰고 많은 손실를 보면서도 매우 높은 관세 협정인 TPP를 조기에 타결해야 할 정도로 위기를 느끼고 있다. 또한지금까지 절대적 지지를 아끼지 않았던 대영제국이 지금까지의 동조화를 탈피하고 탈 미국을 선언허면서 중국 중심의 경제 통합에 아주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이번 위안화의 통화 바스켓 편입도 금융 선진국 영국을 통한 자본시장 개방 확대 달성이 이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글로벌 선진국들이리먼 브라더스 파산이후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미국의 달러 자본에 대해서 예전과 같이 그렇게 호의적이지 못하다는 이야기이다.즉앞으로 미국시장에서 먹을것이 별로 없습니다…라고 판단 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이머징 마켓들은 지금까지 달러 자본의 횡포에 수많은 부침을 당하면서 그들에 대한  신뢰는 바닥이라는것이다.따라서지금 미국은 패권국 지위를 유지 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환 변동성을 유발하여 금융 수익을 극대화 하는것 보다는 글로벌 시장 신뢰를 회복 하는것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지금은미국이 군시력을 통한 절대 패권국의 지위를 누릴 때가 아니다. 그 상대국이대 중국임을 잊어서는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