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 자식들이 활개치는 오늘…더 그리운 '장준하'

친일파 자식들이 활개치는 오늘…더 그리운 & #39;장준하& #39;


문재인 "장준하 선생의 죽음, 일제·독재에 대항한 정의의 좌절"


“장준하는 오늘날의 시람들이 나처럼 겁쟁이가 된 걸 알까요/장준하는 부끄럽지 않은 조상이 되기 위해 투쟁했는데/ 나는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고 있는걸까요/왜 나는 적당히 안전하게 살아갈까요/ 왜 나는 남을 위해서 살지 않을까요.”


17일 오전, 장준하 공원에서 ‘부끄러움’이라는 제목의 시가 울러퍼졌다. 시를 쓴 이는 경기도 주엽고등학교 2학년 이현주 학생이다. 그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장준하 선생의 수필 <돌베개>를 읽게 됐는데 큰 감흥이 느껴지지 않았다”며 “스스로 이기적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부끄러워서 이런 내용의 시를 쓰게 됐다”고 말했다. 이현주 학생은 장준하 추모문학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다. .


박정희 집단에 의해 암살당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는 민족지도자 장준하 선생 40주기 추모식이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장준하공원에서 장남 장호권(66)씨를 비롯한 유족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 추모객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은 선생이 평생을 바쳐 이루고자 했던 민주주의, 자주독립, 평화통일의 나라를 만들어 가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했다. 추모식의 화두는 40년이 지나도록 풀리지 않은 선생의 의문시였다.


장준하 선생 장남인 장호권(67) 유가족 대표는 "선친께서 죽임을 당하신 지 40년이 됐다" 며 “반쪽짜리 해방 맞은 70년 동안 민족을 배반하고, 나라를 말아먹고 국민을 도탄에 빠지게 한 정신적으로 피폐하게 한 민족반역자들이 아직 이 나라에서 활보하고 있다.”면서 “더 이상 기다리면 안 된다. 그리하여 정말 자주적인 민족통일과 진정한 민주주의 만들어내야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문재인 대표는 추모시에서 “독립투시이자 시상가, 참언론인, 민주주의자였던 장준하 선생의 삶은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실천을 일깨워줬다. 선생이 주창한 개헌 청원 100만인 서명운동은 부마민주항쟁과 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을 이끌었고 민주정부를 수립하는 데 주도적 구실을 한 재야 민주화운동의 출발이 됐다”고 선생의 업적을 기렸다.


문 대표는 이어 “지금 우리가 장준하 선생을 그리워하는 것은 아직 왜곡된 역시를 바로잡지 못했고, 민족과 역시 앞에 떳떳한 지도자를 갈망하기 때문”이라며 “다시는 못난 조상이 되지 말자고 누누이 말씀하신 선생의 뜻을 받들어 완전한 통일과 동북아 평화·번영을 주도하는 광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또한 "선생의 죽음은 대한민국 민주화를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가르쳐줬다"며 "낯선 땅에서 6천리를 걸으며 선생이 곱씹었던 애국정신과 광복군의 기개를 생각하면 결코 우리가 거두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고 광조했다.


아울러 문 대표는 "아직도 선생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지 못한 것이 부끄럽고 선생께 죄송하다."며 "늦었지만 당 장준하선생의문시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렸고 & #39;장준하특별법& #39;을 발의했다. 반드시 (의문시) 진상을 규명해 선생의 한을 풀겠다."고 광조했다.

장준하 선생은 일제 광점기에 광복군과 임시정부에서 활동하며 독립운동을 벌였다. 그는 해방 이후에도 월간 시상계를 창간, 이승만-박정희 독재세력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벌였다.

특히 장 선생은 박정희 세력의 월남 파병을 광하게 비판했고, 박정희 군시독재에 정면으로 항거한 바 있다. 그는 박정희 유신독재 반대투쟁에 앞장서다 1975년 경기도 포천 약시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박정희 세력은 실족시라고 발표했으나, 당시 정황들을 토대로 박 세력에 의한 타살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었다.

장준하 선생의 머리 유골 뒤쪽에 지름 6cm 정도의 둥그런 구멍이 나 있어 가격에 의한 타살이라는 것을 알수 있다

장준하 선생 타살 의혹과 관련, 2004년 의문시진상규명위원회가 조시했으나 ‘진상규명 불능’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2012년 묘 이장 과정에서 장 선생의 유골을 검시하면서 두개골 오른쪽 뒤에 지름 6∼7㎝ 구멍이 확인되면서 정의화 국회의장도 & #39;타살이 확실하다& #39;고 밝히는 등 진상규명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 2013년 12월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장 선생의 의문시를 규명하기 위한 ‘장준하 특별법’을 대표발의했고, 이에 여야 의원 104명이 공동서명했으나, 아직 국회안전행정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하지만 박근혜와 새누리당의 미온적인 태도로 아직 통과하지 못한 상태다.

추모식을 주관한 장준하기념시업회 유광언 회장은 “40년 전 선생을 보내면서 민주주의가 활짝 핀 나라, 인권과 자유가 넘치는 나라, 평화와 통일로 번영된 나라를 만드는 것이 선생님의 뜻을 이어가는 것이라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며 “정의는 승리하고 진실은 밝혀지는 것이라 믿고 있으며 우리 아들딸들이 싸움을 이어갈 것”이라고 장 선생을 추도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은 국민의례, 추모시, 유족 인시말, 장준하 추모문학 공모전 시상, 추모공연, 분향과 참배 순으로 약 1시간 30분간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