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협회의 고액후원금 입법로비 파문, 검찰 압수수색 조사

치과협회의 고액후원금 입법로비 파문, 검찰 압수수색 조사
 
 
요즘 나라가 온통 안팎으로 너무 정신도 없고, 올해는 유난히 사건과 사고들이 많이 일어나는 것 같은데요. 이런 일련의 사건들이 나타나다 보니까, 더욱 사건사고에 집중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요즘 치협과 관련한 사건들이 있다 보니까, 치협과 관련한 입법로비 의혹수사에 대한 기사를 가져왔습니다. 한번쯤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치협이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입법로비를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 치협의 원모 정책국장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사실 이번 검찰조사에 치협 입법비리의혹과 관련한 쟁점사항이 되느 해당 법안은 의료법 제 33조 8항(1인 1개소 개정 의료법)으로 의료인은 어떠한 명목으로도 둘 이상의 의료기관을 개설, 운영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 법안을 두고, 치협과 일부 의원들이 불법적인 정치적 자금을 조성하여 쪼개기 후원금으로 지급했다는 의혹이 일어나면서 치협에 대한 압수수색과 소환조사가 이루어졌습니다. 이는 치협이  1인 1개소 법안 추진과 관련하여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로비자금을 제공했다는 혐의입니다.
 
 

 
 
검찰은 치협의 전,현직 간부들이 2011년 말부터 지난해까지 ‘불법 네트워크 치과 척결 성금’ 명목으로 회원들로부터 받은 성금 25억여 원 중 약 9억 원이 현금으로 인출된 사실을 포착하고 로비 자금으로 쓰였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이 치협과 관련한 입법로비의혹에 연루되어 있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전직의원 1명을 비롯한 현역의원 12명에 대해서 검찰은 해당 의원들과 치협의 자금 변동사항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중입니다.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은 두 차례 의료법 개정 과정에 참여한 새정치민주연합 전,현직 의원 13명이 치협으로부터 후원금 명목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의혹이 있다며 지난 6∼7월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또한 검찰은 지난달 10월 31일, 치협 사무실과 주요 간부 4∼5명의 집을 압수수색해 각종 회계 자료와 의료법 개정 관련 내부 문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습니다.
 
치협은 그 동안 일부 대형 네트워크병원들의 편법 운영을 척결하기 위해 1인 1개소 법안 마련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하지만 보수단체 어버이연합 등 일각에서는 치협이 법안 통과를 위해 해당 의원들에게 후원금 명목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는데요.
 
 

 
 
특히 어버이연합은 이와 같은 사실을 검찰에 고발하고, 치협 회관 앞에서 김세영 前 회장과 최남섭 회장을 비판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지금 현재 치협의 입법로비의혹과 관련한 검찰수사는 압수수색과 주요 간부들의 소환조사를 통해 압수물 분석과 치협과 연루된 13명의 의원들이 범법적인 행동을 가했는지에 대한 부분에 대한 방향으로 조사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이번에 의혹으로 제기된 치협과 의원들의 입법로비사건.. 사실여부를 떠나서 언급된 부분만으로도 좀 충격이 가시질 않는데요. 아무토록 공정하고 정확한 검찰수사가 진행되어서, 숨겨진 진실이나 입법비리의혹의 실마리가 해소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