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은 결국 심리 싸움..

단타용 주식을 대략 100만 주쯤 된다고 가정하고, 공매도 세력들이든, 매집 세력이든 간에 누군가 셀트리온 주식을 노릴 경우라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그런데 여기서 확실한 전제가 필요한데, 그것이 뭔가 하면… 셀트리온 독개미들이 보유한 주식은 주가가 올라가든 내려가든 장내에 출회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단기적으로 주가가 올라가면 단타용 주식은 이익실현을 위해서 출회될 겁니다. 그런데 그 단타용 주식을 세력이 전부 가져갈 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단기적으로 주가가 상승하면, 또 다른 단타개미들이 모여드는 것은 인지상정. 결국 단기 이익을 실현하는 물량을 세력이 전부 가져갈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공매도 때려서 단기적으로 주가가 끌어내리면 단타용 주식 중의 일부가 손절되어 출회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과매도 상태라고 인식되는 순간, 저점매수 욕구에 사로잡힌 단타개미들이 모여듭니다. 이 또한 인지상정. 결국 단기 손절 물량을 세력이 전부 가져갈 수 없습니다. 

그러니까 주가가 상승하든 하락하든 단타용 물량을 세력이 전부 가져간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그럼에도 상승시키든 하락시키든 간에 시세를 조종하는 세력 입장에서는 자금이 들어가야 합니다. 그에 반하여, 게시판에서 개미들의 심리를 압박하는 데는 알바 몇 놈만 동원하면 되니까, 상대적으로 훨씬 저렴한 방법입니다. 당연히 시세 조종을 원하는 세력이라면 게시판 알바를 사용하지 않을 수 없겠죠. 

많은 주식 게시판 중에서도 씽크풀이야말로 시세 조종 세력들의 관점에서는 최고의 공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래서 씽크풀에 모여 있는 개미들의 심리를 흔들려고 갖은 방법을 동원하는 것이겠죠.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가는 과거의 개미 필명을 끄집어내는 것도 어떻게든 엮어보려고 발악하는 세력의 파렴치한 행위로 보입니다. 

개미들의 심리를 효과적으로 지배하는데 성공한다면, 시세 조종 세력이 엄청나게 많은 개미 물량을 꿀꺽 삼킬 수 있을 테니까요. 상승이든 하락이든 횡보든 간에 세력이 주가를 조종하는 이유가 뭘까요? 또한, 게시판에서 세력이 알바를 동원하는 이유가 뭘까요? 결국 개미들의 탐욕과 공포 심리를 조종해서 그 물량을 받아내어 이득을 취하려는 세력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