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없으면 잇몸으로산다고 전화위복이 되겠지요

나는  1970년대에  장가를  갔는데  알뜰가족의  유인촌 김보연 신혼부부처럼  김무성국부시보와  김미영의  부녀가와  비슷한  집의  단칸방을  빌려서  신혼을  시작하였는데  첫아기인  여아를  남탕에  같이  데리고  다닐때까지  5편전후의  단칸방을  살아도  불편함을  몰랐꼬  행복하게  살았지요  선주와  같이  살때는  부모나이  비슷한  주인들이  딸을  친자식처럼  사랑하며  어린이집원장  대리역을  해주어  편리하였고  수시로  가장  싱싱한  해물들을  한바케쓰씩  무료기증을  해주어  실컷  매운탕과  생선구이를  먹으며  살았는데  살아있는  사시미도  저렴하게  사서  자주  먹었으니  아파트전세와  비교가  안되는  아름답고 풍요한  셋방살이의  추억을  가지고  있지요  서울도  한식집  비슷한  구가옥들이나  오피스텔  한칸을  빌리면  부모의  섹스를  인지할때까지  불편하지  않게  살건데  그리고  전세라도  일억미만이고  월세라도  수십만원대에  살건대  신세대가  과욕으로  낭비하니  전세난이  심해지고  주택값이  정상적으로  하락하지  않지요  단칸방에  살면  관리비  수십만원대에  주택문제가  해결되고  층간소음이  없고  주인과  화목하면  배울게  많고  외롭지  않지요 여자덕으로  쉽게  빨리  자기아파트를  마련하겠다고  조건본위로  장가를  많이가는데  백말띠  사월망생이에게  장가를  가드라도  저여자에게  장가를  가면  일년안에  돌연사의  참극을  당해도  좋다는  비장한  결심을  가질  정도의  성적매력과  인간미를  감지하고  결혼을  해야  자식이  생겨도  행복하고  노가다판  중노동으로  처자식을  부양해도  만족과  보람과  행복의  희열감이  지속적으로  장기간  가족들을  행복하게  해줄겁니다  여자를  이용하려고  결혼을  하다가  처녀에게  오히려  사기결혼을  당하여  장인과  장모를  오랫동안  부양하는  청년도  보았고  여중교사에게  장가를  가니  인신을  하자마자  사표를  내버리니  실망한  동료직원의  낭팽패도 봤는데 영세민임대아파트에  시부모가  살아도  남편의  자존심을  건드리지  않고  시부모에게  효도를  할  인간성이  좋은  처녀들이  제일의  신부감이  아닐까요  결혼에  성공을  하시고  성불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