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문재인, 고해성사 필요"에 새누리참으로 공감

안희정 "문재인, 고해성사 필요"에 새누리 "참으로 공감"
안희정 "역사와 국민 앞에 모든 것 던져야 한다는 의미"

안희정 충남지사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 #39;고해성사& #39;를 주문, 새누리당이 반색하며 문 전 대표에 대한 공세 수단으로 활용하는 등 파장이 일고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자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문 전 대표는 본인이 정치 지도자가 되겠다는 결심으로 이 길에 들어선 것이 아니라 부산을 대표하는 인물로 & #39;병풍& #39;이 돼주겠다는 생각에, 등 떠밀려 정치를 시작했다"면서 "한 나라의 지도자가 되겠다면 그 이상의 자세가 필요하며 스스로에 대한 깊은 고해성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 #39;송민순 회고록& #39; 파동에 대해선 "당사자가 아닌 상황에서 사실 관계에 논란이 있는 사안에 답변하기는 어렵다"며 "다만, 정치의 장에서 외교 문제와 관련된 과거 비망록을 자꾸 들춰내 얘기하는 것은 앞으로의 외교를 위해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이 문 전 대표에 대한 전방위 색깔공세를 가하고 있는 시점에 나온 안 지사의 & #39;고해성사& #39; 발언은 친문진영의 반발을 사는 등, 적잖은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안 지사는 18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고해성사& #39;…종교인이 늘 & #39;신& #39;에게 무릎꿇고 기도하듯이 정치인에게는 & #39;역사와 국민& #39;이 그와 같은 존재입니다"라면서 "그러므로 정치인은 언제나, 그 국민을 향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져 사랑을 얻어야 합니다. 제가 고해성사란 단어를 자주 사용하는 이유"라고 해명하며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안 지사 발언을 놓치지 않고 문재인 공세에 적극 활용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송민순 회고록 진상규명위원회’ 회의에서 “안 지사의 발언은 문 전 대표 상황에 정확히 떨어지는 얘기”라며 “문 전 대표는 국민 앞에 고해성사를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참으로 공감 가는 이야기"라면서 "문재인 전 대표는 안희정 지사의 이야기에 한 번 귀 기울이기 바란다"고 가세했다.

그는 이어 "송민순 전 장관은 어제 이렇게 이야기했다. ‘진실은 고스란히 회고록 안에 있다’"라면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벌어졌던 많은 의문들을 문재인 전 대표는 국민 앞에, 역사 앞에 고해성사하는 심정으로, 그 진실을 밝혀주기 바란다"며 안 지사의 해명까지 동원해 문 전 대표를 압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