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지금의 자산시장 하락세,결국 한국도 일본인의 눈물?

수상한 지금의 자산시장 하락세,결국 한국도 일본인의 눈물?
.
지금의 자산시장(주식.아파트) 하락세가 시발점이 아니길..
약 40%의 확률로 지금이 그 때일 즉 Long Term 디플레의 시발점일 수 있습니다
.
예의 주시합니다.
사실이면 완벽한 대박기회가 주어집니다.
.
(일본인의 눈물)책 보면 경제위기시  관리능력 생긴다.
..
 고환율정책과 저환율 정책은 환율의 수혜자를 강제로 나눈다.
즉 부가 계층간에 이전되어 부의 지도가 바뀐다.
..
디플레가 진행되거나 환율이 내리면,
수출 대기업들이 엄청나게 불리해진다.
저환율 정책을 쓰면 원재료.수입물가 등등이 싸지므로 중소기업과 서민들의 생활은 더 윤택해진다.
국민들은 고환율 정책이 흔히들 더 좋은 것으로 알고 있다.
수출이 더 잘되니까 국민 경제에 더 좋지 않겠느냐는 단순한 생각이다.
.
일본내의 국내 달러 가격은 약 50년간 360–>78엔까지 폭락했었다.
한마디로 엔화는 50년간 78.3% 폭등했고…주식과 부동산은 평균적으로 80% 이상 폭등했어야만 했었다.
일본인들이 20년 이상 흘린 (일본인의 눈물)
왜 일까?
환율과 주식 아파트는 무슨 관계가 있길래?
이를 명쾌하게 설명한다. 이를 알면 2-3년후의 내 아파트 내주식 가격이 미리 보이는 것이다.
.
이처럼..
바로 달러가격(환율)이 일본 대기업을 피폐시켰고,
일본의 중견기업은 세계의 히든챔피언들이 무수히 생겨난 결과를 가져온 것이다.
환율은 수혜자와 비수혜자를 극명하게 강제로 나누는 것이다.
여기에 향후 투자지침이 있다.
.
저자는 한국의 환율을 860~760원으로 추정한다.
그 이유는 무엇이고, 박수무당식 예측인가? 아닌가?를 알게된다.
내 주식과 아파트는 앞으로의 환율변동을 어떻게 반영할까?
이것을 알면 돈이 저절로 보이는 것이다.달러가 오를 때 투자할 자산은 무엇인가를 알수 있기에
위기관리 능력이 다 보이는 것이다.
.
양자는 반비례관계에 있음을 세계 최초로 약 50년간의 그래프를 통해 분석.
입증한 책이 바로 4월에 출간된  신간 (일본인의 눈물)이다.
총론적인 투자요령은 졸저(자식들에게만 전해주는 재테크비밀수첩)의 요소요소에 정리해 두었다.
내 아파트와 내 주식,달러예금,미국주식은 어떤 결과가 나올까?
.
(일본인의 눈물) 책을 읽어 보면 내 주식과 아파트의 2~ 3년 후의 가격이 저절로 보인다는 뜻이다.
즉 내 재산 가치가 미리 보인다.거기에 맞춰 투자하거나 회수해야 한다.
.
국내의 어떤 재테크 책도 어떤 연구기관도
(일본인의 눈물:原題.자식들에게만 전해주는 달러투자로 재산 4배 불리는 기법)책처럼 환율때문에 급변동할 내 재산의 미래를 짚어 준 곳은 없다.재테크비밀수첩의 각론 격이므로 달러를 더 자세히 다뤘다.
.
투자가인 우리는 미래를 미리 알아야한다.
.환율과 별 관계없는 주식을 찾아라! (바이오.제약.헬스케어 등)
.환율과 직접 관계있는 주식을 찾아라.(한전,아시아나,칼 등)
.그래야 내 재산을 지키거나 불릴 수 있다.
.환율이 오르면 투자할 자산은 kodex인버스관련주.달러etf .등 몇가자기 안되지만 딜라와의 교체투자로 인한 수익은 결정적이다.여태까지의 재테크 책들은 미국인의 시각으로 본 재테크 서이지만,.일본인의 눈물만이 유일하게 미국 비거주자 입장에서 달러를 게입시켜 쓴 책이다.따라서 기존 재테크 책들과는 완전히 시각이 다르다.
.
주식 아파트 등 자산시장의 대세하락이 찾아오면 지식으로 무장한 자에게는 더 즐거운 일이된다
단기 4배 짜리 증식게임이 시작된다.
.
(일본인의 눈물:자식들에게만 전해주는 달러투자로 재산 4배불리는 기법)책이며,숏텀(단순한 5년 미만의  경기순환적 디플레)이든 롱텀(5년 이상 지속되는 장기디플레.일본처럼 20-30년도 간다.)이든
국내외를 통털어  유일한 디플레이션시의 자산시장(주식.아파트.달러.국채 등)의 투자요령 및 대처법을 제시한 유일무이한 디플레이션 활.법.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