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케, 잘 되어야 할 텐데~

셀트리온헬스케어(이하 셀케)와 상장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는 밴드 최상단인 4만1000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했습니다. 공모가에 따른 공모규모는 1조88억 원으로 상장 후 시가총액은 5조6042억 원입니다. 따라서 현재 셀트리온 시총이 약 13.6조이므로 셀트와 셀케의 시총 비율은 대략 1 : 0.4가 됩니다.

그런데, NH투자증권 구완성 연구원에 따르면 “셀케가 5조~6조원 규모로 상장되면 셀트리온 시총은 12조~13조9000억원에 형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는데, 엎치나 메치나 결과는 마찬가지인 듯. 

셀케 관계자는 “셀트리온이 공매도 세력의 타깃이 됐었던 만큼 셀케도 상장 후 공매도 가능성에 긴장하고 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애초에 빌미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 투자자 모집에서부터 신중을 기하는 일인데, 셀케를 낙관하는 대형 외국계, 국내 기관 위주로 투자자들을 모집 중”이라고 설명했죠.

셀케 투자자 모집에 신중을 기하더라도 공매도 때리겠다면 그게 무슨 소용일까요? 솔까말 셀트리온 공매도 세력이 공매도 전량 상환한 후에 셀케로 옮겨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네요. 그 동안 셀트리온 독개미들이 충분히 시달렸으니까 셀케 주주들과 바톤터치하는 게 당연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