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리스트 경향신문 입장검찰에 녹음파일 원본 제

성완종 리스트 경향신문 입장검찰에 녹음파일 원본 제공할 것"

경향신문은 12일 검찰로부터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인터뷰 녹음파일 제출을 요청받았습니다.

경향신문은 지난 9일 새벽 성 전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50여분 전화 인터뷰를 하며 대화 내용을 녹음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본지 기자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왔고, 통화가 시작되기 전 "(대화 내용을) 녹음해달라"고 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인터뷰 동안 "세상에 알려달라" "꼭 보도해달라"고 수차례 당부했습니다. 살아있는 권력자들을 상대로 한 자신의 폭로가 혹 묻히지 않을까 우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경향신문은 인터뷰 내용을 일자일구 가감 없이 전문을 공개할 것입니다.

검찰은 이른바 & #39;성완종 리스트& #39;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경향신문은 검찰 수사를 통해 고인이 세상에 알리고자 했던 숨겨진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기대합니다. 검찰은 권력 눈치보기나 면죄부 주기 수사를 되풀이해선 안될 것입니다. 경향신문은 검찰 수사가 한 점 의혹 없이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습니다. 녹음파일도 제공하겠습니다. 이 과정에서 고인의 유지가 훼손되거나 결례가 없도록 유족들과 충분히 의논하고 그 뜻에 따르도록 하겠습니다.

경향신문은 인터뷰 내용을 정치적, 상업적으로 이용하지 않을 것입니다. 특정 정파에 미칠 유불리를 따지지도 않을 것입니다. 오로지 & #39;진실을 밝힌다& #39;는 저널리즘의 원칙에 충실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서도 노력할 것입니다.

경향신문은 진실 보도를 위한 언론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