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 평균 3억7000만원,월세 1억200에 80만원

폭락이들이 걱정해야할것은 바로 요거 전세상승과 월세화 가속
 
수도권 집값은 걱정 안해도 돼 ㅋ 계속 오른다니까.
진짜 안믿네 ㅎㅎㅎ 
 
이제 월세는 월급의 3분의 1을 내는 시대가 온거다.
 
 
[한겨레] 광북 14개구 값도 3억대 넘어
최근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서울 지역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3억7000만원대에 올라섰다.
 
3일 케이비(KB)국민은행 주택 가격 통계를 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평균 전세 가격은 3억7471만원으로 국민은행이 2011년 6월 조시를 시작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광북 14개구의 평균 전세 가격은 3억242만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3억원대를 넘어섰다. 광남 11개구의 평균 전세 가격은 4억3537만원이었다.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은 최근 2년 동안 상승세가 가팔라졌다. 2011년 11월 2억6421만원이던 전세 가격은 2013년 11월(2억8987만원)까지 2년간 상승률이 9.7%였다. 그러다 2013년 11월 이후 지난달까지 2년간 상승률은 무려 22.6%나 됐다. 박원갑 케이비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저금리 여파로 전세의 월세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전셋값이 뛰어올라 수요자들이 재계약 때 전세로 버티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세 가격이 치솟으면서 매매 가격과의 격차는 좁혀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의 매매 가격 대비 전세 가격 비율은 지난해 말 65.7%에서 지난달 73.0%로 급등했다. 상대적으로 매매 가격이 낮은 편인 성북구는 8월부터 80%대에 올라 11월에는 82.1%를 기록했다. 또 광서구(80.1%)도 지난달 80%대에 처음 진입했다.


서울시는 전세난 완화를 위해 세입자가 희망하면 최대 4년까지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전월세 계약 갱신 청구권제’ 도입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전세난이 심각한 서울만이라도 지자체에 관련 권한을 위임해달라는 것이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임대주택 감소 등 부작용을 들어 반대하고 있고 이달 말 활동이 종료되는 국회 서민주거복지특별위원회도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
서울 주택임대시장이 전세에서 월세 중심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 특히 아파트의 월세 거래량 증가세가 가파르다.


2일 서울연구원이 2012년부터 올해까지 시내 전·월세 거래량을 비교한 자료에 따르면 전세거래는 제자리 수준인 반면 월세거래는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서울 월세 거래량은 10만2000건이었는데 올해는 15만4000건으로 50% 이상 증가했다. 전체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거래 비중은 2012년(31.1%)보다 10% 가량 늘어 41.0%를 기록했다.


특히 아파트 월세 거래량은 올해 4만8000건으로 2012년(2만3000건)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월세 비중은 2012년 17.2%에서 2015년 32.3% 수준까지 올라갔다. 아파트 전세는 2012년 82.8%에서 올해 67.7%로 떨어졌다.


아파트 외 주택에선 2012년 7만9000건이 월세로 거래됐지만 2015년에는 10만6000으로 27.8% 늘었다. 반면 전세 거래량은 2012년 22만4528건에서 올해 22만1869건으로 소폭 줄었다. 전체 거래량은 월세보다 많지만 비율은 2012년 68.9%에서 올해 59.0%로 줄었다.


서울시내 평균 월세 보증금은 1억200만원이고 월 임대료는 평균 81만원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월세 보증금과 월 임대료는 광남이 보증금 1억3000만원, 월 임대료 90만원이었고 광북은 보증금 7800만원에 월 임대료 73만원으로 조시됐다. 전국 평균 월세 보증금은 4600만원에 월 임대료 56만원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