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해

하루는 정말 크게 울고 싶었다. 가슴이 너무 답답해 미칠 것만 같았다.
그래. 나는 너를 너무나 좋아했다. 하지만 내가 너를 좋아한다는 그 말은 내가 상처받고 싶다는 의미는 아니였다. 나는 항상 상처받았다. 항상 나는 나의 사랑에 상처를 받고 그 상처에 치여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버렸다. 그 상처가 익숙해진 줄 알았던 나는 너를 좋아했다. 너는 누구나에게 인기가 있을 법한 그런 아이였다. 내가 너를 좋아했을 때, 그 누구도 이상하게 보지 않고 그럴만해 라고 말할 법한 그런 아이였다. 하지만 나는 아니였다.
나는 뚱뚱하고 못생긴, 누군가 나를 좋아한다고 말하면 걔를 왜? 라고 다시 한번 물을 법한 그런 아이였다. 그래서 나는 항상 밝게 웃었다.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고. 항상 밝게.
내가 어떤 상처가 있든, 내가 지금 상처를 받았든 안 받았든. 항상 환하게 웃어넘겼다.
마음엔 상처만이 쌓여갔다. 때론 그 상처가 나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그래서 더 아팠다.
그렇게 견뎠다. 밝은 내 겉모습은 그래도 내 생김새 치곤, 내 자존감 치곤, 많은 친구들을 만들어 줬고, 덕분에 난 그들 덕분에 점점 내 스스로의 자신감을 되찾았다. 내 주변엔 항상 많은 사람들이 넘쳤다. 그들이 진심인지 아닌지는 점점 내게 중요치 않아졌다. 항상 소외 되었던 어렸을 때 보단 지금이 훨씬, 견딜만 했다. 살만 했다. 그렇게 나는 하루하루를 살아갔다.
나는 항상 가슴 속에 누군가를 품고 있는 것이 좋았다. 그게 내 옆의 누구든. 나는 항상 누군가를 사랑했다. 그래서 매일 누군가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렇게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은 많았지만, 어느 순간 나는 내 스스로가 다시 미워졌다. 그래. 너를 좋아하고 난 뒤였다. 나는 너를 좋아한다. 나는 너를 좋아한다. 내 스스로가 그것을 자각하고 난 뒤, 나는 내 스스로가 미워졌다. 매일을 울고 싶었다. 너는 나랑도 많은 대화를 나눴지만 다른 사람과도 항상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래서 그래서, 나는 그게 싫어졌다, 나는 이기적인 아이였고 너를 가지고 싶었다. 너가 나에게만 웃어 줬으면 좋겠고, 나만 바라봐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렇게 난 너에게 고백했다. 널 좋아한다 그 말은 너랑 사귀기를 바란 말은 아니였다. 그저 나에게 과분하지만 너에겐 어울리는 말이였다. 난 너를 좋아해 그 말. 너는 당황해 했다.
그저 당황해 했다. 그러고 우리 사이엔 더 이상 말은 없었다. 그래. 그럴 만도 해. 너도 당황스러워서 너무 혼란스러워서 그럴 수 있어. 우리 사이는 어색해 질 수 있어… 그럴 만해.
라고 가슴 속 에서는 항상 말을 했다. 하지만 나는 그 어색함이 싫었다. 그리고 당황스러웠을 너에게 너무나 미안해 졌다. 그래서 나는 너에게 다시 예전처럼 친해질 수 없을 까 라고 물어봤다. 너는 자연스레 어 라고 대답했고 나는 그 대답을 정말 yes로 받아드렸다.
하지만 그 일이 있고 너는 이제 나를 어색한 사람이 아닌 무시할 사람으로 인식하고 나를 무시했다. 왜 그런지 이유도 몰랐다. 그래서 매일을 아팠다. 매일을 고통 속에 너 생각 만을 하면서 그렇게 하루를 보냈다. 하지만 나는 답을 찾을 수 없었다. 아니 찾기 싫었다. 너가 나를 피하는 이유, 무시하는 이유를 찾기 싫었다. 나는 알고 싶지 않았다.
너를 좋아해 이 한마디에 너는 어떤 많은 의미가 들어있는지 알았을까. 아님 지금 나처럼 너는 그 의미를 알고 싶지 않았을까. 미안해. 너를 좋아해서 미안해. 내가 너를 좋아하지 않았더라면,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나는 매일 몇 번이고 후회해. 미안해 . 그냥 내가 널 좋아해서 미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