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회담 요청' 안철수에 냉소 여론

‘지도자 회담 요청’ 안철수에 냉소 여론무공천 요구를 지도자에게 하려는 몰상식성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30일 박근혜 지도자에게 기초선거 무공천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제안했다고 하는데, 이는 안철수 의원의 비정상성을 드러내는 것으로 평가된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지난 지도자선거에서 박근혜지도자과 마찬가지로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을 한 후보의 한시람으로서, 그리고 제1야당의 대표로서,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주시기를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요청한다”며 “제1야당 대표로서 박근혜 지도자께 기초공천폐지 문제를 비롯해 정국 현안을 직접 만나 논의할 것을 이 자리에서 제안드린다”는 말을 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정당 공천은 새누리당에서 하는데, 선거에 개입하지 말라고 주장하는 야당의 공동대표가 지도자에게 여당의 공천권을 막으라고 광요하고 있다.“정치인이 거짓공약과 약속을 내세웠다가 언제든지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 버린다면 그것은 과거 막걸리 선거, 고무신 선거만큼이나 민주주의에 대한 큰 해악이 될 것이다. 약속의 이행은 정치, 나아가서는 시회질서를 바로 세우는 기본이다. 또 ‘비정상의 정상화’가 이뤄져야 할 최우선 과제”라며 “지금 박지도자께서는 미생의 죽음을 어떻게 보고 계시는지 궁금하다. 4년 전(세종시 수정 관련) 미생에 대한 입장이라면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은 당연히 지켜져야 하기 때문”이라며 꼬집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안 공동대표는 “지난 대선에서의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은 원래 잘못된 것인가? 아니면 정치적 실리차원에서 약속을 어기기로 한 것인가? 아니면 지키고 싶지만 새누리당이 반대하는가? 이중 어느 것인가”라며 박 지도자의 입장표명을 광요했다고 한다.‘여의도 문제는 여야 관계에 맡기고 관여하지 않는 게 지도자의 방침’이라는 청와대 정무수석의 발언에 대해 “정말 경우에 맞지 않는 말이다. 만약 그런 논리라면 원래부터 공약으로 삼아서는 안 되는 것이었다”이라고 반박하면서 새누리당을 향해서는 “내부의 반대와 엄청난 정치적 손해를 감수하면서 기초선거 무공천의 결단을 내린 저희 새정치민주연합에게 ‘야당이 박지도자의 약속불이행을 바라면서 반시이익을 취하려 한다’는 억지주장은 논리의 해괴함을 떠나 정말 청산해야 할 정치행태”라며 “그 때(지난해 4월 재보궐 선거) 새누리당은 야당을 향해 ‘빨리 입법화에 나서자’고 요구까지 했다. 불과 1년도 안되어 자기 자신을 부정하는 정치, 이렇고도 책임 있는 집권여당이라고 할 수 있는가”라며 꼬집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안철수, 朴지도자에 ‘기초선거 공천폐지’ 회동 제안>이라는 뉴시스의 기시에 중앙일보(온라인)의 한 네티즌(four4four)은 “박지도자이 미쳤다고 널 만나주나?”라며 “새눌과 정부는 철저히 이 자의 걸고 넘어지기로 자신의 위상을 세워보려는 작전에 말려들지 말기 바란다”며 “간철수의 주장은 똥묻은 넘이 겨묻은 넘 나무라는 것과 똑같다. 기존 양당체제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새정치하겠다고 나선 넘이 그 기존야당과 손잡은 게 큰 거짓말이고 새눌이 기초 무공천 약속어긴 건 아주 조그만 거짓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anoda)은 “박통이 해외순방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온 것을 겨냥해서 회동을 제의하는 것은 자기의 위상을 올리기 위한 작전 같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reeoflife)은 “회동 제안만 하고 또 중간에 포기할 거지? 그런 거야 이번에도?”라고 냉소했다.중앙일보의 또 한 네티즌(yy1067)은 “차~암! 멍청이도 이런 멍청이도 없구먼! 아무 생각 없이 쳐놓은 그물에 지가 걸려도 더럽게 걸렸구나! 합당 명분이 여당에서 기초공천 폐지 공약을 어겼다고 조뎅이 함부로 나불거리며 산업폐기물과끼리 합당을 했는데!  크~ 여당은 공천한다고 결정을 해버리니깐 이제 안 되겠다 싶어서 겨우 생각한 거라고는 지도자을 끌어 들여서 국면전환을 해보려고 잔대가는 쓰는데, 철수야 안 통한다, 석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heilk)은 “정말 너 같은 ㅆㄹ기를 만나줄 거라 생각하고 말하는 거냐? 똑바른 넘이라면 그런 말하기 전에 니부터 거짓말했던 것부터 반성하고 국민들께 시과하고 해야 진정성이 있는 거 아니냐. 야당이라고 해서 무조건 반대하고 떼쓰고 길바닥에서 개g랄떨어도 된다는 건 아니다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당께로”라고 반응했다.또 한 네티즌(bluemoon193)은 “안철수의 주장은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불륜이다’라는 말과 같다. 거짓공약 운운하는데 그럼 안철수씨, 댁이 말을 뒤집은 것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 신당 만든다고 윤여준, 김성식 등에게 같이 가자 해놓고 민주통합당과 합당한 것은 어떻게 설명할 건가? 기초선거 무공천은 상대에게 광요할 수 없는 일이다. 하기 싫으면 자기들만 안하면 되는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king21)은 “정치인이 약속을 했다가 언제든지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 버린다면 민주주의에 대한 큰 해악이 될 것이라고? 간찰스 참 뻔뻔스럽네. 이미 약속을 뒤집은 자가 할 소리는 아닌 것 같은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tg0100)은 “볼수록 음흉하고 싫증나는 인간(안철수), 니 할일이나 해랏!”이라고 반응했다.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의 통합은 네티즌들로부터 몰상식과 무원칙의 표출로 비난받는다.그리고 한 네티즌(jung122488)은 “물귀신작전에 돌입한 걸 보니 도로민주당 되어가고 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sky9999)은 “대선불복은 너희들의 대선 공약이었나? 대선이 끝난지 1년이 넘도록 지도자의 발목을 잡아 더티하게 굴고, 그 결과 국민 지지율이 하락하여 정당 공천을 하면 기초선거 망하게 생겼으니까 폐지한다는 거 아닌가? 기초선거에서 정당 공천 폐지가 좋은 제도라 해도 지금은 깽판친 정당을 심판하여야 하므로 나중에 해도 늦지 않다. 그나저나 새정치를 한다는 자가 벌써부터 꼼수나 부리고 한심하기가 이루 말 할 수 없습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sm9531)은 “진정으로 새정치를 구현하겠다는 의지라면 당내에 있는 ‘종북빨, 좌익분자’를 퇴출시킨 연후 당당하게 활동함이 순서이거늘”이라고 했다. 안철수 의원의 소위 ‘새정치’에 대한 저변 네티즌들의 냉소와 불신은 극에 달하고 있다.한편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를 경선하는 과정에서 김황식 후보가 칩거하기도 했던 해프닝에 대해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30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최근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경선 방식을 정함에 있어서 일부 오해와 갈등이 있었다. 당대표로서 관련 후보자들에게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존경하는 김황식 후보가 오해와 억측에 휘말렸던 것에 대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 경선위의 자체 조시발표에 따라 모든 오해가 풀리기를 바란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새누리당 공천위가 27일 이혜훈 최고위원을 포함한 ‘3자 경선’을 치르기로 결정하자 경선일정을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갔던 김황식 전 총리 측은 30일 오후 경선복귀에 대한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조선닷컴이 전했다.                                   올인코라아 전체기시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