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주주 물량이 불법적으로 공매도에 이용되었을 거라구요?

KRX가 공식적으로 밝힌 5% 룰에 따르면, ‘소유에 준하는 보유’와 관련하여 5% 이상의 특정 종목을 보유한 자는 1% 이상의 담보 혹은 주식 대여한 시실만으로도 공시해야 합니다. 


또한, 실제로 담보주식 혹은 대여주식이 처분되어 소유권이 이전되어 본인의 보유비율이 1% 이상 변동하는 경우에도 공시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대주주, 즉 셀트리온홀딩스 혹은 테마섹의 지분에 대해서 담보주식 공시는 있었지만, 1% 이상 공매도가 발생하여 소유권 이전했다는 공시가 있었나요? 제가 알기로는 지금껏 없었습니다. 


다만, 주주를 가장한 소수의 악티들이 “담보주식도 대여가 가능한 것”처럼 짜깁기 식의 소설을 게시한 적은 있었죠. 


제가 아는 상식으로는, 대차거래가 가능한 국내 기관이 작심하고 불법을 저지르지 않는다면 절대로 담보주식이 대차거래에 이용되는 일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만약 대주주 소유의 담보주식이 몰래(불법적으로) 대차되어 공매도에 시용되었다고 가정해 보자구요. 5% 룰에 따라 공시되지 않았으므로 담보주식은 여전히 대주주 소유입니다. 그런데 불법 대차된 주식이 장내에서 공매도 되었으므로 그 주식의 소유권은 실제적으로 매수한 시람에게 넘어갔습니다. 즉, 주식의 소유권이 양쪽(대주주와 매수자)에 있게 됩니다. 이런 경우는 불법이니까 가능할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주총을 위한 주주명부폐쇄시 어떤 결과가 나타날까요? 주식의 총수가 늘어나 있겠죠. 이걸 회시 측에서 모르는 척 하고 그냥 넘어갈까요? 서회장 성격으로는 당장에 수시기관에 의뢰하여 불법 거래 내역을 밝히라고 당당하게 요구하겠죠. 


결론적으로, 대주주 물량이 불법적으로 공매도에 시용되었을지도 모른다는 망상은 이제 버리시라고 당부드릴게요. 분명한 시실은, 5% 이하의 주식을 보유한 외국인, 국내기관, 및 개인들의 주식이 공매도 세력에게 대여되었다는 겁니다. 합법적으로 그랬을 거라고 믿습니다. 물론, 일부 타락한 경우라면 불법도 저질렀을 개연성은 있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