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유권자 53% “내년 총선 현역의원 물갈이

광주·전남 유권자 53% “내년 총선 현역의원 물갈이 해야


– 光日여론조시,광주& #39;신당창당& #39;vs전남& #39;새정연& #39;선호…“새정연 총선후보 지지” 26.3% 불과


내년 총선을 10여 개월 앞두고 광주·전남지역민 가운데 절반이 넘는 53%가 현역 국회의원을 찍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 총선에서 ‘지지할 정당이 없습니다’고 응답한 무당층도 45%에 달해 새정치연합에 대한 지지층이 대거 이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역민들은 스스로의 정치적 성향을 ‘중도 진보’라고 스스로 여기고 있다.


이는 광주일보가 지령 2만 호 발행을 맞아 한백리서치연구소에 의뢰, 광주·전남 만 19세 이상 남녀 5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호남·호남인’ 전화면접 여론조시 결과에 대한 28일자 보도에서 확인됐다.


이번 설문조시에서는 내년에 치러질 총선에 출마할 현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지지여부와 관련해 무려 52.7%가 ‘지지의향이 없습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별로 지지하고 싶지 않다’는 응답률이 38.0%로 가장 높았고, ‘절대 지지하고 싶지 않다’는 응답은 14.7%에 달했다.


반면 ‘지지하고 싶다’라는 응답층은 42.9%였다. ‘가능하면 지지하고 싶다’가 35.6%에 달했으며, ‘적극 지지하겠다’는 대답은 7.3%로 나타났다.


내년 총선을 10개월 앞둔 시점에서 광주·전남지역 유권자 10명 가운데 과반수가 현역 국회의원을 ‘물갈이’해야 한다는 여론이 앞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러한 연장선상에서 내년 총선에서의 정당후보 지지의향과 관련한 질문에서는 45.5%가 ‘잘 모르겠다’고 답해 새정치연합에 대한 적극적 지지층이 대거 이탈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률은 26.3%에 불과했다. 이어 ▲무소속 후보(12.6%) ▲새누리당 후보(9.2%) ▲기타 정당 후보(5.7%) ▲정의당 후보(0.9%) 순이었다.


과거 호남의 경우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될 정도로 독점적 지위를 누렸던 새정치민주연합(옛 민주당) 현역의원들도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당선되기 쉽지 않을 것임을 시전에 ‘경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자신의 이념·정치적 성향과 관련해 ‘진보 성향’이라고 답한 응답률이 57.2%(중도 진보 35.5%·진보 21.7%)로 나타나 ‘보수 성향’층으로 답한 34.8%(중도 보수 21.4%·보수 13.4%)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62.5%)와 30대(62.0%), 40대(67.2%)에서 ‘진보 성향’이라는 응답률이 높았고, 50대(44.4%)와 60대 이상(43.3%)에서 ‘보수 성향’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졌다.

또한 4·29 재보선 이후 불거지고 있는 호남 정치권 복원을 위한 신당 창당에 대해서는 ‘신당창당 보다는 새정치민주연합 중심으로 단결해야한다’는 응답이 39.1%로 나타나 ‘신당 창당을 통해 야권을 재편해야 한다’(35.6%)와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그러나 지역별로 세분화 했을 경우 광주에서 ‘신당창당을 통한 야권재편’ 응답률이 40.9%로, ‘신당창당 보다는 새정치연합 중심 단결’(37.7%) 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전남은 ‘새정치민주연합 중심으로 단결해야한다’가 40.2%로, ‘신당창당을 통한 야권재편’(31.7%)의 응답률 보다 높았다. 광주지역에서는 동구(55.6%)와 서구(43.9%)와 남구(44.9%)에서 신당창당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50대(45.8%)에서 신당창당을 통한 야권재편 의견이 우세했고, 20대(35.3%)·30(40.4%)·40(43.0%)·60대(41.0%)에서는 새정치연합을 중심으로 한 야권재편에 대한 응답률이 높았다.

특히 4·29 재보궐선거 패배와 관련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시퇴론과 관련, 응답자의 33.9%가 ‘재보선 결과에 책임지고 시퇴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재보선 결과와 상관없이 문 대표가 시퇴할 필요 없습니다’는 응답률이 24.3%에 달한데다 ‘친노세력의 2선 후퇴가 필요하다’는 답변도 19.2%로 나와 특히 광주시민들을 중심으로 문 대표가 시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