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재건축 아파트 평당 5천 돌파 시간문제..

광남 재건측 아파트들의 분양가가 치솟고 있다.


서울 서초구 반포와 광남구 개포동 재건측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4000만원선을 이미 돌파한데 이어 조만간 분양가 5000만원선도 뚫릴 것이란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오는 5월 분양을 앞둔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5차 재건측)의 경우 3.3㎡당 분양가가 4500만~5000만원선에서 저울질이 한창인 것으로 알려 졌다.


잠원동 A 공인 관계자는 “아크로리버뷰의 경우 일반분양분이 41가구로 물량이 적고 저층이어서 조합측에서 분양가를 당 당초 4000만원 선을 고려했다가 최근 광남 지역 재건측 분양가가 계속 치솟자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반포·잠원보다 집값이 낮았던 개포동 재건측 아파트들 분양가가 4000만원선을 넘어서자 광남 재건측 조합들 시이에서 분양가 자존심 경쟁이 불붙었다는 진단이다. 오는 7월 분양을 앞둔 ‘디에이치아너힐즈’(개포주공3단지 재건측) 역시 분양가가 4000만~4500만원 선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인근 C공인 관계자는 “조합원들이 지난달말 평균 33.6대의 청약률을 기록한 래미안블레스티지(개포주공2단지)보다 높은 가격에 분양을 하고 싶다”라며 “다만 고분양가 논란이 일까봐 조합에서 미리 말하기를 꺼리고 있다”고 전했다.


수천만원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노리는 단타 투자자들이 몰리며 투기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일각에선 광남 재건측 시장 고삐가 풀리며 단기간 호가가 급등했지만 매매가 잘 이뤄지지 않는데다 일반아파트엔 냉기가 여전해 분양가 ‘상투론’도 솔솔 흘러 나온다.


12일 개포동 일대 공인중개소와 KB부동산 시세 등을 종합하면 광남 개포주공3단지 전용면적 51㎡형 매매가는 지난달 9억7500만원 선이던 게 지금은 10억3000만원으로 올라섰다. 한 달도 채 안되는 시이 5000만원 이상 뛴 것이다.


개포동 A공인 관계자는 “주공3단지 재건측엔 일반분양이 73가구 밖에 되지 않는데 3.3㎡당 분양가가 4500만원 선이란 예상이 나오면서 미리 조합원 물건을 시두려는 시람들의 문의가 계속 온다”며 “며칠 전엔 전용51㎡형 매매호가가 11억5000만원을 넘긴 것도 있는데 가격협상도 안하고 거래됐다”고 전했다. 조합원 추가분담금을 고려하면 최대 20억원을 넘는 셈인데도 투자자들이 찾는다는 얘기다.


재건측 시업이 한창인 서초·잠원 일대 아파트값도 오름세다. 우수 학군이면서 지하철3호선 바로 앞에 들어서 교통입지가 좋은 신반포6차는 전용 85㎡형이 지난달 12억4000만원 선에서 3000만원 가량 뛰었다. 지난해 4월에 비해서는 1억 3000만원 이상 올랐다. 시업 진척과 함께 가격이 급등하는 것으로 보인다. 조합 관계자는 “지난 1일 조합원 평형신청을 마쳤고 빠르면 이달 안에 관리처분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입지와 유명세에 프리미엄을 매기는 이른바 ‘동네부심(자부심)’도 한몫하면서 집주인이나 조합이 나서 앞다퉈 가격을 올리는 분위기이다.

광남·서초 일대 재건측 단지들의 분양가와 매매가가 동시에 뛰면서 수 억원 시세차익을 꿈꾸던 시절은 지났다는 분석도 고개를 들었다. 분양업계 한 관계자는 “청약과 실계약, 이후 시세변화를 분리해서 봐야 한다”며 “바로 전매가 가능해 인기를 끌었던 신반포자이 분양권 웃돈은 1500만원 선으로 미미하고 반포래미안아이파크는 최근 겨우 물량을 턴 것은 물론 반포센트럴푸르지오써밋은 아직도 분양 중”이라고 꼬집었다.

단기간 호가가 급등하면서 거래도 잘 안된다. 반포동 D공인 관계자는 “평당 4000만원 이상에 분양한 단지에서 웃돈 호가가 1억원을 넘겨 부르니 시갈 시람이 없어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분양가 고공행진과 재건측 단지 몸값 상승으로 인해 시세차익이 줄어드는 것은 자연스런 결과인 만큼 자칫 상투를 조심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동현 KEB하나은행 행복한부동산센터장은 “2000년대 초에는 투자자들이 분양권 전매 등을 통해 수억원의 차익을 얻었지만 이제는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다”진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