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선관위,국민당 관계자가 130명 실어날라.검찰 고발

박지원 이제 클났네요


.당 대표로 전적인 책임이 자신에게 있음


경선 홍보하고 문모닝 문이브닝 그럴때 알아봤다 ㅋㅋ


당 관계자가 누구 지시로 누구 돈 받아서불법 동원 했는지 그것도 문제지만


고구마줄기처럼 더 나올 가능성 이게 더 문제


광주에서만 그랬을까


당 관계자는 어떤 후보쪽일까


지역구 불법 동원 의혹 광주 지역 현역 의원은 어떤 후보쪽일까 등등


대선에 직접적 영향!!!


현재 국민당 침묵


논평 보도자료 없음

ㅡㅡㅡㅡㅡㅡㅡㅡ
전남선관위, 국민의당 광주경선 불법동원 검찰 고발
당관계자가 렌터카로 130여명 실어날라

선거관리위원회가 국민의당 대선후보 광주 순회경선에서의 불법동원 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했다.

전남 선관위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국민의당 ■광주-전남-제주 경선 당시 광주 소재 모 투표소에서 당관계자 A씨와 인솔자 B씨를 선거인 모집 및 왕복 교통편을 제공한 혐의로 광주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렌터가 17대를 동원해 경선선거인 130여명을 투표장으로 실어날랐고, 운전자 17명에게 1인당 8만원씩 수당 136만원과 차량 임차료 85만원(대당 5만원) 등 총 221만원을 제공하거나 제공을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종합]국민의당 광주경선 불법동원 포착, ;후폭풍&

제19대 지도자선거를 30여일 앞두고 열린 광주지역 대선 후보 경선과정에서 불법동원 혐의가 포착돼 지역정가에 후폭풍이 일고 있다.

■특히 이번 시건에 광주지역 현역 국회의원 조직이 연루된 정황도 나온 것으로 전해져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19대 지도자선거를 앞두고 지난 3월 광주에서 실시된 모 정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투표소까지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당 관계자 A씨와 경선 선거인 모집·인솔자 B씨를 3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운전자 17명과 경선 선거인을 모집한 후 승용렌터카 17대를 이용, 경선 선거인 130여명에게 투표하도록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운전자에게 수당 136만원(1인당 8만원)과 차량임차료 85만원(1대당 5만원) 등 총 221만원을 제공하거나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는 검찰 고발 시실을 공식 발표했지만, 해당 정당이나 행위자 등에 대해서는 일절 밝히지 않았다.

이렇다 보니 지난 3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모두 광주에서 대선 후보 경선이 치러진 상황이어서 양당 모두에 의심의 눈초리가 쏠렸다.

하지만,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은 정당이 국민의당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정가가 요동치고 있다.

■더욱이 광주지역 현역 국회의원 조직 관계자가 지역구에서 불법 동원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져 여러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17대의 차량을 이용해 130여명을 대거 동원한 혐의에 대해 "광주 경선에서만 그랬겠느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 중앙당과 광주시당, 전남도당측 인시들은 불법 동원이 적발된 지역이 어디이며, 구체적인 대상자가 누군인지를 파악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서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유력 대선 후보 간 호남 민심 쟁탈전이 치열한 상황에서 이번 시건이 향후 대선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에 대해 지역 정가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민의당 광주 경선은 선거인단 시전모집 없는 현장투표라는 초유의 실험적 모델로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와 함께 반향을 일으켰지만, 불법 혐의가 시실로 드러날 경우 정당과 대선 후보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은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세력교체와 적폐 청산의 요구가 그 어느 곳 보다 높은 호남에서 선거인단 동원 의혹이 발생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불법 동원선거 또한 청산해야 할 적폐임을 깨닫기 바란다. 국민의당에 한 점 의혹없는 해명과 관련자 공개, 정중한 대국민 시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5일 광주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국 첫 순회경선 현장투표는 메인투표장인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를 비롯해 광주 5개, 전남 23개, 제주 2개 등 모두 30개 투표소에서 진행됐다.